앙고라(Angora)

 

Warning(여행불가능)

앙고라는 황량하다. 20년 이상 된 전쟁으로 지뢰가 널려있고 기반시설을 폐허가 됐으며 사회구조는 흩어져있다. 포르투갈이 철수한 1974년 직후 독립한 임시정부가 붕괴되고 내전이 발생한다. 전쟁은 일시적인 중단을 제외하고 지금도 (쿠바, 기니아, 기니아-비사우의 전투부대의 지원과 미국의 금융지원을 전쟁경비로 충당해) 이어지고 있다. 앙고라는 콩고에 의해 침략을 당했으며, 남아공의 야당 세력 지원과 UN, 미국, 아프리카 통합 조직, 러시아, 포르투갈, 남아공의 평화 중재노력이 있었다. 최근의 가장 긴 1994년부터 1988년까지 휴전이 있었으나 1999년 초 전쟁만이 답이라는 결론을 얻게됐다. 앙고라는 1998년 12월과 99년 1월에 두 대의 UN기를 앙고라 영토 내에서 격추켜 국제언론을 장식했다. 이 사건을 UN 안전보장 의장인 코피 아난(Kofi Annan)은 '난폭한 범죄'라고 불렀고, 앙고라 정부와 UNITA 반역자의 군대를 분쇄하기 결심으로 인해 더 이상 평화유지 활동을 수행할 수 없어 아난은 5월말까지 모든 UN 요원을 철수시켰다. 마지막 목격자에 의하면 새로운 내전의 발생을 예상하고 있다. 전쟁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자는 앙고라 시민들로 100,000명이 지금까지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