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티(Djibouti)

프랑스가 아프리카의 뿔에서 철수하고 난 후 지부티는 21세기를 탐내듯 응시하고 있다. 내전으로 인한 상처가 최근들어 치유되기 시작했고 지속적인 분쟁은 국경은 접근지역으로 접근을 어렵게 만든다. 소말리아와 이디오피아의 수만 명의 난민들로 인해 인구는 팽창하고 있고 국경지대들 따라 만연한 반감은 여행자들에게 최소한 카메라를 빼앗길 위협을 당하게 만든다. 프랑스 군대의 철수로 인해 지부티에 필요한 돈도 함께 빠져나갔고 무디스 신용등급이 'AAA'가 될 날은 멀게만 보인다.

지부티의 약한 매력은 많은 여행자들을 볼 수 없게 만든다. 풀라밍고가 가득한 적막한 호수의 동틀녘은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검은 용암이 있는 지대와 이상하게 생긴 연기와 불이 나오는 굴뚝을 볼 수 있고 끝없이 이어진 대지는 황폐하다. 홍해 주변의 산호지역에서의 다이빙과 스노클링은 환상적이다. 지부티 시는 떠들석한 프랑스 식민지의 모습과 현대적인 아랍의 향기가 남아있다. 그리고 중요한 매력의 결핍은 풍문을 만들어낸다. 도시는 아랍과 아프리카 문화가 혼재해 종교적으로 서로 경쟁하고 있다. 여행자는 현지인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전통적인 아프리카의 호의를 받는다.

 지부티지도(12K)

통계 자료

국명 : 지부티 공화국(Republic of Djibouti)
면적 : 23,000 sq km
인구 : 5십 4만 명
수도 : 지부티 시(Djibouti City, 인구 360,000명)
인종 : 아파르, 아사스, 소말리, 예멘, 프랑스
언어 : 프랑스어와 아랍어
종교 : 이슬람
정부 : 공화국
대통령 : 이스마일 오마 구엘레(Ismail Omar Guelleh)

지리 및 기후

지부티는 여전히 엘 살바도르보다 작지만 어디에도 푸름을 찾아 볼 수 없는 경작이 불가능한 더운 지역이다. 태아 모양으로 지리적으로 해안의 평지, 남부와 중부의 화산에 의한 분지, 북부의 산악지대로 구분된다. 에리트레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고 아프리카의 뿔인 이디오피아, 소말리와도 국경을 접하며 홍해와 해안선을 접하고 있어 바다를 건너 예멘과 연결된다.

락 아베(Lac Abb'e)는 아침이면 플라밍고를 볼 수 있는 곳으로 국립공원으로 보호되는 곳은 아니지만 야생생물을 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곳이다. 지부티의 기온을 생각한다면 '작열함'과 '건조함'이 바로 떠오를 것이다. 매우 더운 나라로 물을 구하는 것도 낙타가 사막의 오아시스를 찾는 것처럼 어렵다. 시원한 계절은 평균기온이 25도이며 가장 더운 시기에는 45도까지 올라간다.

역사

이슬람의 영향은 기원전 825년부터 시작됐는데 당시에는 대지를 응시하고 있던 일부 종족(이디오피아 동부에서 온 아파르와 소말리아서 온 이사스)만이 살고 있었다. 아랍 무역상은 16세기까지 이 지역에 대한 지배를 했으나 프랑스가 도착한 1862년을 기점으로 오복(Obock)과 따주라(Tadjoura)의 술탄의 권력이 약해진다. 프랑스는 바브 알만답 해협의 다른 방향인 아덴(Aden)을 지배한 영국과의 균형을 유지하며 술탄들과 정착을 위한 교섭을 벌여 만 탈러에 소유지를 구입한다.

1888년에 프랑스는 따주라 만의 남부연안에 지부티 시를 건설하기 시작해 대부분 소말리인에 정착이 이루어져 프랑스령 소말리랜드(French Somaliland)가 형태를 갖춘다. 지부티는 이디오피아 상업의 중계점이 되고 프랑스가 건설한 지부티-아디스 아바다 철도가 완성돼 현재까지 남아있어 전략적으로 상업적으로 이디오피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사스의 식민지 정책에 대한 반대가 1949년 일어나 이태리, 영국, 프랑스령 소말리랜드의 통합을 선동하고 식민지 정부의 배제를 촉구한다. 아파르는 프랑스의 지배를 지지했는데 이로 인해 프랑스는 아파르에 우호적이었고 아리 아레프(Ali Aref)와 그의 동료들은 지방 정부를 통치하게 한다. 프랑스 지배 연장을 찬성하는 투표가 소말리의 배제와 반대 지도자에 대한 체포로 60% 지지를 얻었고 지속적인 폭동이 수도에서 발생한다. 식민정부는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식민지의 이름을 '아파르와 이사스의 프랑스 특별구역(French Territory of Afars and Issas)'로 개명해 프랑스 지배의 연장을 꾀한다. 하지만 지부티는 계속 신음했고 1970년대는 소말리 해안 해방 전선과 합류해 공격을 시작했다.

아리 아레프와 그가 이끄는 정당은 야당을 지지하는 심화된 시위로 인해 1976년 붕괴위기에 놓인다. 아레프가 사임하고 프랑스는 마지못해 다음해에 독립을 허락한다. 하산 굴레드 압티돈(Hassan Gouled Aptidon)이 이끄는 인민진보회의가 선거에 승리해 하산 굴레드가 대통령이 된다. 지부티는 아프리카의 프랑스 식민지 중에 가장 늦게 독립을 획득한 나라가 된다.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한 1990년 하산 굴레드는 야당에게 군사조직을 창설하도록 허락하는 위험한 이중정책(지부티는 이라크와 군사조인을 체결했다)을 썼으며 지부티에 프랑스군의 영향력도 현저하게 증가한다. 해군 시설을 사용하도록 연합군도 허락했다.

1991년 11월 아파르 반군인 전통적으로 자신들이 소유하던 영토인 북부지역에서 내전을 시작한다. 이사르 정권은 이사르인에게 우호적이었으며 4개월간의 유혈충돌과 인명피해로 인해 하산 굴레드 정부는 양보를 허락한다. 1992년 새로운 정부구조 조직을 위한 회의와 완전한 평화협정이 1994년에 수립됐으나 여전히 북부지역을 포함한 국경지대는 인종간의 갈등이 폭발 직전의 상황이다. 20세기의 마지막 해에는 프랑스 군대의 획기적인 철수가 실행돼 지부티의 경제를 더욱 고통받게 만든다.

경제

GDP : US$500 billion
1인당 GDP : US$1,200
경제 성장률 : 3.1%
인플레이션 : 6%
주요 산업 : 기름, 낙농품이나 천연수를 생산하는 작은 기업
주요 교역 대상국 : 이디오피아, 프랑스, 소말리아, 태국, 예멘

문화

인종은 공평하게 둘로 나뉘어 있는데 소말리아와 연관된 이사스(Issas)와 에리트레아와 이디오피아와 연관된 아파르(Afras)로 구분된다. 이디오피아와 소말리아의 난민들이 만 5천명에 이르고 예멘의 난민도 소수 살고 있다. 인구의 대부분은 무슬림이며 프랑스어와 아랍어가 공식언어로 사용된다. 짧은 옷을 입은 남자와 여자는 프랑스인이며, 상대적으로 현지인은 지부티식의 사롱인 푸타(futa)를 착용한다. 여자들은 긴 드레스나 치마를 입으며 얇고 밝은 색이 들어간 천인 샬마(shalma)를 두른다.

음식은 프랑스의 영향이 레스토랑에 남아있지만 거리의 상점에선 전형적인 북아프리카 음식을 살 수 있다. 콩, 빵, 닭, 고기 볶음, 생선 볶음이 일반적인 음식이며 홍해의 생선은 매운 소스로 굽거나 바비큐로 요리되며 추천할 만 하다. 다른 무슬림 국가와 마찬가지로 술은 자유롭게 마실 수 없으나 현지인들은 콰트(qat)를 대용한다. 콰트는 고지대에서 자라는 순한 자극제로 지부티로 향하는 콰트는 오후 한시 경 이디오피아 항공 화물기로 제공되거나 오후에 선적된다. 거리의 음식은 한시간 정도만 신선함을 유지하며 젖은 천으로 음식을 덥고 있는 모습을 시장에서 목적할 수 있다.

축제 및 행사

금요일이 사무실과 관공서의 휴일이다. 지부티는 신년(1월 1일), 노동절(5월 1일), 독립 기념일(6월 27일), 크리스마스(12월 25일)와 다양한 이슬람 축제기간이 휴일이다.

여행자 정보

비자 : 프랑스를 제외한 모든 국가의 여행자는 비자가 필요하다. 수수료는 US$20-22이고 유효기간은 1개월이다. 황열병 예방접종 증명서가 반드시 필요하다.     
보건위생 : 주혈흡혈충(담수의 호수에서), AIDS/HIV  
시차 : GMT + 3시간
전압 : 220V/240V
도량형 : 미터법(도량형 환산표 참조)

경비 및 환전

통화 : 지부티 프랑(DFr)
일반 경비 :
저렴한 현지 식사 : US$3-5
중간 가격대의 레스토랑 식사 : US$5-10
최고급 레스토랑의 식사 : US$20 이상
저렴한 숙소 : US$10-20
중급 호텔 : US$20-50
고급 호텔 : US$50 이상

지부티는 남부의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싼 국가는 아니지만 여전히 여행하기에 적당한 가격이다. 싼 숙소에서 자고 식사를 아끼며 한다면 하루에 US$30-40이 소요된다. 사생활이 보장되고 에어콘이 나오는 호텔에서 야외의 시원한 바람을 그리워하고 음식을 선택해 먹는다면 하루 75달러가 필요하며, 최고의 호텔에서 숙박하면서 음식에 돈 쓰는 것을 개여치 않는다면 하루 150달러 이상을 쓰게 될 것이다.

공항에선 환전을 할 수가 없다. 지부티 중심가의 은행은 오전 7:30부터 오후 1:00까지 영업을 한다. 공식 환전소는 플레이스 메네릭(Place M'en'elik)의 남동부의 상점에 많이 있는데 24시간 환전이 가능하다. 프랑스 프랑 또는 미국 달러 여행자수표와 현금이 다른 화폐보다 환율이 높다. 지부티 시의 크거나 서양인 상점, 레스토랑, 호텔에선 대부분 신용카드 사용이 가능하지만 작은 마을에선 현금에 의존하는 확율이 높다.

유럽인 레스토랑에서 일반적으로 10%의 팁을 지불한다. 하지만 현지인 식당에선 팁을 줄 의무는 없다. 시장에서의 가격 흥정은 일반적인 것이며 때론 숙박하는 곳에서도 흥정을 해야한다. 고급 호텔은 당연히 흥정할 필요가 없다.

여행 시기

11월에서 4월 중순이 여행에 가장 적합한 시기이며, 다른 기간은 여행하기 매우덥다.

주의 사항

주요 여행지

지부티(Djibouti)

100년의 역사를 가진 지부티는 인구의 2/3가 살고 있는 수도이다. 중앙 지부티는 격자판에 놓여 있는 것 같으며 오후 반나절동안 구경이 가능하다. 따주라 만(Gulf of Tadjoura) 안의 지협의 서쪽 해안에 위치해 있어 다우배가 있는 작은 항구, 고기잡이 작은 배, 보트 등을 한가로이 발라볼 수 있다. 중앙 시장(Le March'e Central)은 타운의 중심가에서 바로 남쪽에 있으며 이디오피아에서 매일 공수되는 부드러운 자극제인 신선한 콰트의 잔가지가 매력을 더한다. 만약 물에 젖길 원치 않지만 홍해의 바다 속을 들여다보고 싶다면 지부티 수족관(Aquarium Tropical de Djibouti)을 방문해라. 라마단 기간을 제외한 매일 오후 4:00부터 6:30까지 개장한다. 대통령 궁을 지나 걸어갈 수 있으며 레스칼르(L'Escale)로 이어지는 다리를 따라가면 배들을 가까이 바라볼 수 있다. 시에서 가까운 양질의 해변은 도라레(Doral'e)이며 코-암바다(Khor-Ambada)는 방문자가 적다. 따주라 만에 인접한 섬인 마스카리(Maskali)와 무차(Moucha)까진 배가 운행되며 섬에서 캠핑이 가능하다.

Quartier Africain에 있는 바와 호텔이 가장 싸고 가장 거칠며 더블 룸은 보통 브로텔로 사용된다. 숙박 시는 침대 당 돈을 지불해야 하며 싱글 룸은 없다. 다른 호텔은 타운 주변에 산재해 있으며 중심부에서 1km 이상 벗어한 호텔은 없다. 호텔들은 겉에서 보기와 다른 호텔이 많으며 레스토랑도 마찬가지다. 만약 대부분의 이용자가 술을 권한다면 그들과 동석하게 될 것이며 '레스토랑'이라고 간판이 붙어진 곳에서도 같은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숙(시장) 지역은 음식을 구하기 가장 좋은 곳으로 맵고 오븐으로 구웠거나 바비큐한 생선이 현지의 특별한 음식으로 절대로 놓치지 마라.

아리 사비에(Ali Sabieh)

지부티에서 아리 사비에로 가는 길은 베팃 바라(Petit Bara)와 그랑 바라(Grand Bara) 두 개의 환상적인 사막 평지를 가로질러야 하며 동쪽의 끝 부분에선 차량이 윈드서핑하는 기분을 느낄 것이다. 타운에는 한 두 개의 호텔이 있고 타운 외각에는 아파르 산장이 있다. 알리 사비에는 지부티에서 남서로 95km 거리로 버스나 기차로 이동이 가능하다.

따주라(Tadjoura)

따주라는 환상적인 위치에 있는데 바다에서 바라볼 때 더 매혹적이다. 10km 안에 있는 작은 타운은 1,300m 이상 되는 봉우리가 여러 개 있고 해안 가까이서 다이빙이나 스노클링을 통해 아름다운 산호를 볼 수 있다. 따주라는 수도에서 따주라 만을 가로질러 35km 거리로 가장 좋은 방법은 배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다. Route de l'Unit'e는 지부티에서 연결된 잘 포장된 도로로 평화협정 후 건설됐으나 정기적으로 이동하는 버스는 없다.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호수(The Lakes)

락 아살(Lac Assal)은 수면에서 150m 아래에 있는 호수로 화산과 검은 용암으로 둘러싸인 수중의 황야다. 호수는 수도에서부터 포장된 도로를 따라 하루로 여행이 가능하며 호수로 가는 길에 락 구벳(Lac Goubet)을 지나치는데 해수 호수로 현지인들은 '악마의 구멍'이라고 부른다. 또한 두 개의 호수를 나누고 있는 순수하고 묵시적인 화산의 목을 지나친다.락 아베(Lac Abb'e)는 짚 차로만 접근이 가능하고 가이드를 동반해야하며 일정은 2일로 맞추어야 한다. 이디오피아의 국경과 인접한 남서부에 위치하며 락 아베는 플라밍고가 운집해 있는 지역이다.  지하로부터 수중기가 물가로 발생해 이상하게 생긴 자연적인 굴뚝(또는 푸라로레스)을 형성한다. 포장된 도로가 이어진 디킬(Dikhil)은 짚 차 여행의 출발점으로 적합하다.

레저스포츠

수영을 할 줄 안다면 홍해의 해변에서 스노클링이나 다이빙을 하면 되고 지부티시의 해안 가까이서도 산호초를 볼 수 있다. 수도인 지부티에선 도보 투어에 참가해도 된다. 짚 차를 타고 호수와 검은 용암지대를 여행하거나 활동이 멈춘 화산이나 1,300m 높이인 여러 개의 봉을 등산해도 된다. 한적한 해변에서 캠핑도 가능하고 페팃 바라의 동쪽 끝에선 차로 윈드서핑까지도 가능하다.

지부티로 가는 길

에어로플롯, 에어 프랑스, 에어 탄자니아, 코스에어, 이디오피아 항공, 예메니아(Yemania)와 지부티 항공이 지부티 시로 취항한다. 파리에선 전세기인 코스에어(Corsair)를 타고 입국이 가능하다. 에리트레아의 육로를 통한 지부티의 입국과 출국은 불가능한데 국경에 입국심사원이 없어 여권에 출입국에 관한 사항을 설명할 스탬프가 없어 난처한 상황을 겪게 된다. 이디오피아로는 불규칙하게 버스가 운행되지만 양국을 이동하는데는 기차가 훨씬 신뢰도가 높다. 극소수의 여행자들만이 지부티에서 배를 이용해 출국하지만, 여객선 서비스도 없다. 화물선역시 물어볼 가치가 없으나 도우배를 타고 예멘으로 가는 것도 가능하다고 협상할 가치가 없다. 소말리 국경을 통과해 소말리아로 가는 것은 생각도 하지 말아라.

국내 교통편

적도기니의 항공사는 말라보와 바타를 주 6회 운항한다. 비오코에선 산악택시가 섬 주변을 연결하며 리오 무니에선 바타와 아카라용의 해안선 도로를 따라 3회 운행되며, 하루 여섯 번 내륙의 에베비인으로 산악택시가 이동한다. 적도기니에는 현재 포장된 도로가 한 개이며 별로 이용하고 싶은 생각이 안 되는 도로인데 대통령의 작은 고향마을과 동부지대의 외진 마을까지 연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