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레인(Bahrain)

페르시아만에서 비교적 자유롭고 현대적인 국가라는 명성덕분에 바레인은 중동에서 여행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이 되었으며 걸프해로 들어가는 관문이 되었다. 이웃한 국가들이 기름에 모든 것을 의지하고 있는 반면 바레인은 경제를 다양화했으며 중동에서 가장 좋은 교육과 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오랫동안 영국의 영향을 받은 이유로 영어가 폭넓게 사용된다. 개발이 신속하게 이루어졌지만 모든 것을 집어삼키지는 않았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지의 하나이며 에덴동산의 현장으로 여겨지는 바레인은 고고학 발굴현장, 역사박물관, 대형삼각돛을 단 범선 조선소, 뒷골목의 옥외시장으로 가득한 곳이다.

바레인 지도(12K)

통계 자료

면적: 620 sq km (240 sq mi)
인구: 60만명
수도: 마나마(Manama) (인구 17만5천명)
인종: 바레인인 63%, 아시아인 13%, 이란인 8%, 기타 아랍인 10%
언어: 아랍어, 영어, 파르시어, 우르두어
종교: 이슬람 시아파 70%, 수니 이슬람 15%, 기타종교 및 토착종교
정체: 전제군주제
국가정상: 샤이크 하마드 이븐 일사 알 칼리파(Sheikh Hamad ibn 'Isa Al Khalifah)
정부정상: 칼리파 빈 살만 알-칼리파(Khalifa bin Salman Al-Khalifa) 수상

지리 및 기후

아랍국가중에서 유일한 섬국가인 바레인은 전부해서 대략 싱가폴크기인 33개의 섬으로 된 군도이다. 본섬이 서쪽의 사우디 아라비아와 동쪽의 카타르중간의 페르시아만에 위치하고 있다. 이란이 페르시아만 건너편 북동쪽으로 약 200킬로미터(125마일)떨어진 곳에 있다. 바레인섬이 남북으로 50킬로미터(30마일), 동서로 16킬로미터(10마일)에 이르면서 군도에서 가장 큰 섬이다. 이 본섬은가장 높은 지점이 해발 130미터(426피트)밖에 안되는 자발 아드-두칸(Jabal Ad-Dukhan)과 함께 대부분 평지로 되어 있다. 대부분의 개발지역이 섬의 북부에 집중되어 있다.바레인은 오랫동안 중동의 사막한가운데에서 푸른녹지로 알려진 곳이었다. 그러나 최근 이것이 변하고 있다. 섬의 일부분은 여전히 대추야자나무가 빽빽하게 뒤덮고 있지만 예전보다 훨씬 많이 무성하지가 않다. 일부 나무는 잘려지거나 나무의 주요한 물공급원이던 광천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죽어가고 있다. 알-아렌 야생동물 보호구역(Al-'Areen Wildlife Sanctuary)외의 지역에서는 길들여진 당나귀를 제외하고는 많은 동물을 볼 수 없을 것이다. 심지어 아랍인들이 오래전부터 의지해오던 낙타조차 바레인에서는 비교적 보기가 힘들다.바레인은 6월에서 9월까지 한낮에 평균기온이 섭씨 36도(화씨97도)까지 오르면서 아주 덥고 습하다. 9월부터 3월까지는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시원하여훨씬더 쾌적한 편이다.

역사

바레인의 역사는 인류문명의 뿌리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본섬은 BC 약6000년경에 아라비아반도 본토에서 분리된 것으로 여겨지며 선사시대이후로 인간이 거주하던 것이 거의 확실하다. 바레인 군도는 BC 3000년에 딜문(Dilmun)무역제국의 현장으로서 세계역사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약 2000년동안 지속된 청동기 문화인 딜문은 메소포타미아(Mesopotamia)를 인더스 계곡(Indus Valley)으로 연결하는 무역루트를 따라 바레인군도의 전략적 위치에서 잇점을 얻게된다. 지역 한가운데가 한창 급속하게 건조해지는 가운데, 딜문의 광천수로 무성해진 초원은 세계 최초의 문명의 하나이자 오늘날의 이라크 남부지역에서 번성하던 수메리아(Sumeria)제국의 신화에 성스러운섬의 형상으로 남아있게 된다. 딜문은 길가메쉬 서사시(Epic of Gilgamesh)에 바레인군도를 영웅들이 영원한 삶을 누리는 천국으로서 묘사한 바빌로니아인들과도 비슷한 특징을 지니고 있었다. 일부 학자들은 바레인이 성경에 나오는 에덴동산의 현장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오랫동안 계속되었지만 딜문은 사실상 쇠퇴하여 아시리아와 바빌로니아제국에 흡수되고 만다. 바레인군도에 틸로스(Tylos)라는 이름을 붙이면서 그리스가 BC 300년경에 도착하게 된다. 바레인은약 600년동안 헬레니즘 문화속에 남아있게 되며 기독교, 조로아스터교, 마니교가 전파된 후 7세기에 많은 섬주민들이 예언자 마호메드의 개인적인 초청을 받아들여 이슬람으로 개종하게 된다.일련의 이슬람통치자의 통치후에 바레인은 16세기에 포르투갈에 의해 정복된다. 포르투갈인들은 군도를 진주를 캐는 항구와 군사주둔지로 사용하게 된다. 1602년 포르투갈인 감독관이 섬에서 가장 부유한 무역상의 형제를 처형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하게 되고 그 무역상인 루큰 엘-딘(Rukn El-Din)이 반란을 일으켜 곧 유럽인들이 바레인에서 쫒겨나게 된다. 그후 섬은 페르시아제국의 일부가 되었지만 현재 바레인의 통치가문인 알-칼리파(Al-Khalifa)가문이 도착함으로써 동맹은 곧 끝나게 된다. 1830년대에 바레인은 영국과 맺은 수많은 조약중에 최초의 조약을 맺게 되며 이로써 영국이 걸프해로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대신 오토만 터키제국으로부터 바레인 해상을 보호해주게 된다. 일련의 대격전으로 1869년 영국이 스스로 선택한 에미르(emir, 이슬람토후)를 직접 취임시키게 될때까지 이 협정으로 영국은 바레인의 내정에 관여할 수 있게 된다. 1902년에 중동지역에서 기름이 발견되었지만 세계 진주시장이 붕괴하는 1930년때까지 대규모시추와 처리공정은 시행되지 않는다. 기름을 판돈으로 바레인은 교육과 의료체계를 향상시킨다. 또한 영국과도 좀더 가까워짐으로서 중동의 영국 주요해군기지가 1935년 바레인으로 이전되며 1946년에는 중동의 영국 정부고관이 이전해 온다.영국의 영향을 받은 또다른 표시는 에미르의 조언자로서 1926년에 바레인에 도착하여 30년동안 머무른 찰스 벨그레이브(Charles Belgrave)의 장기재직이었다. 벨그레이브는 바레인의 교육시스템을 새롭게하고 바레인의 여러 사회기반시설의 개발을 감독하게 된다. 1942년 이사 빈 살만 알-칼리파 에미르(Emir Isa bin Salman Al-Khalifa)가 권좌를 불려받았을 때 벨그레이브는 바레인의 월등한 개발수준을 이용하여 사우디아라비아와 다른 이웃국가에서 발생한 오일붐의 잇점을 이용하게 되며 바레인을 걸프해에서 주요한 중계지역으로 만들게 된다. 1950년대 중동지역을 휩쓴 아랍 민족주의의 여파로 바레인에서 반영국적인 분위기가 증가하게 된다. 1956년 수에즈운하 위기동안 폭동이 일어나게 되면서 영국군이 진군해온다. 15년후에 영국은 걸프해에서떠날 의사를 공표하고 이로써 바레인은 1971년 8월 14일에 독립을 선언하게 된다.1970년대와 80년대에 오일가격이 하늘높을줄 모르고 치솟으면서 바레인은 급속하게 성장하게 된다. 이란혁명은1979년과 1980년에 바레인에서 일부 폭력적인 친-이란 시위를 촉발시켰지만 회교 원리주의는 폭넓은 지원을 얻지 못하게 된다. 1980년대말에 걸프해에 위치한 산유국의 경제가 침체됨에도 불구하고 바레인은 경제 다양화에 대한 초창기의 노력덕분에 여전히 번영하며 안정된 상태로 남아있게 된다. 바레인의 주요한 조선산업은 이란-이라크전에서 한측이나 양측의 포격을 받은 유조선을 수리하면서 1980년대말에 크게 번창하게 된다. 1986년 바레인과 사우디 아라비아사이의 킹 파드 제방길(King Fahd Causeway)이 열리면서 사업과 관광이 증가하게 된다. 1990년대 바레인은 외국의 위협과 국내의 분쟁으로 난국에 봉착하게 된다. 걸프전에서 사담 후세인이 바레인에 대한 스커드미사일 공격을 명령하고 아무손상도 입히지 않은채 바다로 떨어졌지만 양국간의 관계는 전례없이 얼어붙게 된다. 민주개혁 실시에 대한 에미르의 거절로 인해 1990년대 중반에 폭동이 만연하게 된다. 1998년초 걸프해에서 미군이 병력을 증가함으로써 바레인과 미군 당국과의 관계가 팽팽해지지만 바레인은 1990년대말 이라크에 대한 UN감시단과 밀접하게 협조하고 있다.

경제

국민 총생산: US$77억
일인당 국민 총생산: US$13,000
연간 성장율: 3%
인플레이션: 0%
주요 생산품: 원유가공, 정유, 알루미늄제련, 근해어업, 관광
주요 교역국: 사우디 아라비아, 인도, 미국, 일본, 아랍에미레이트

문화

마나마(Manama)의 도심처럼 휘황찬란하고 현대적인것만큼이나 바레인의 많은 마을(과 마나마의 일부조차)에서 기본적인 삶의 리듬은 상당히 전통적으로 남아있다. 게다가 걸프해의 전통이 있는곳에 이슬람의 전통이 남아있어 여성은 머리에서 발끝까지 뒤집어 써야하며 여성여행자는 긴치마와 수영복은 원피스로 된것만 입어야 한다. 바레인의 인구중 85%가 회교도이며 회교가 국교이다. 아랍어가 공식어지만 영어가 널리 사용되기도 한다.전통적인 수공업이 바레인 주변의 여러곳에서 계속되고 있으며 범선(어선)은 마나마와 무하라크(Muharraq)의 교외에서 건조되고 있으며 바니 잠라(Bani Jamrah)에는 직물을 짜는 곳과 아알리(A'ali)에는 도자기를 만드는 곳이 있다. 많은 작업이 지금은 외부에서 이루어지지만 일부 금세공인이 마나카의 옥외시장에서 여전히 작업을 하고 있다. 바레인의 핵심문화의 하나는 전통적인 아라비아커피를 마시는 일이다. 여행자는 멀리가지 않고도 상점이나 야외시장에서 커피주전자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샤와르마(shawarma)(회전하는 커다란 꼬치에서 잘라낸 양이나 닭고기로 피타(pita)빵과 제공되는)같은 전통적인 아라비아식의 거리음식과 바클라바(baklava)같은 후식을 어디서나 먹을 수 있다. 아라비아 음식이 그리 많지않은 반면 다양한 인도, 파키스탄, 태국, 기타 아시아 음식 전문점이 많다.

축제 및 행사

이슬람교의 축제인 아이드 알-피트르(Eid Al-Fitr)(라마단의 종료), 아이드 알-아드하(Eid Al-Adha)(순례기간의 종료), 이슬람 새해가 바레인의 주요공휴일이다. 라마단은 2002년까지 1월이나 12월에 끝나게 되고 순례기간은 다음 몇해동안은 3월에 끝나게 된다. 바레인의 대규모 시테(Shiite)사회는 또한 AD 680년에 카르발라(Karbala)전투에서 예언자의 손자인 후세인(Hussein)의 죽음을 상징하는 아슈라(Ashoora) 종교축제를 거행한다. 스스로를 채찍질하는 남자들이 이끄는 행렬이 다음 몇해동안 4월과 3월에 행해진다.

여행자 정보

비자: 영국을 제외한 모든 여행자는 비자가 필요하다. 여권에 이스라엘의 스탬프가 찍혀있으며 입국이 거부된다.
보건위생: 없다.
시간대: GMT/UTC + 3 시간
전압: 230V, 50Hz
도량형: 미터법(변환표 참고)

 경비 및 환전

통화: 바레인 디나르(BD)
일반경비:
저렴한 식사: US$5-7
중급 식당: US$7-10
고급 식당: US$10이상
중급 호텔: US$20 -80
고급 호텔: US80이상
그리 비싸지않은 경유지이지만 바레인은 값싼 여행지는 아니다. 자동차를 빌리고 수공예품을 구
입하면서 편안한 여행을 하고 싶다면 하루에 미화 $150-200을 쓰게 된다. 버스를 타고 비용을 아낀다면 하루에 미화 $50-100정도로 쓰게 된다. 많이 걸어다니고 음식이나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다면 하루에 미화 약 $25정도로 경비를 줄일 수 있다.마나마에는 여러 은행과 환전소가 있으며 가장 좋은 환율로 바꾸려면 여러곳을 둘러봐야 한다.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카드사무실에서 카드소지자에게 수표를 현금으로 교환해주며 일부 은행에서는 비자카드로 현금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마나마에는 국제망으로 연결된 ATM기가 있다.바레인에서는 거의 모든 계산서에 서비스비용이 추가되어 있으며 직원을 기다리지 않고 물건을 사러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좋은 식당에서 적당한 팁은 10%이다. 팁을 주지않아도 되는 반면(특히 좀더 저렴한 곳에서) 외국인 웨이터나 웨이트리스는 종종 많은 월급을 받기도 한다. 가격흥정은 일반적이며 호텔요금은 거의 항상 협의가 가능하다.

여행 시기

바레인을 방문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날이 그리덥지않은 11월에서 2월 사이이다. 모든 것이 상당히 더디기만한 기간이며 낮동안 단식해야하는 이슬람교의 단식달인 라마단기간에 방문하는 것은 피하기 바란다. (라마단은 2002년까지 1월이나 2월에 끝난다.) 라마단의 종료를 나타내는 이슬람축제, 연례 메카 성지순례(다음 몇해동안 3월에 끝남), 또는 이슬람새해동안에는 바레인에 체류하지 않는 것이 좋을수도 있다. 이런 기간에 바레인은 사우디 아라비아, 쿠웨이트에서 온 흥분하여떠드는 사람들로 북적되며 숙박시설을 찾기가 힘들며 특히 낮은등급의 숙소에서는 가격이 종종 두배가 되기도 한다.

주요 여행지

마나마(Manama)

마나마는 아주 유서깊은 곳에 위치한 매우 새로운 수도이다. 도시의 북쪽끝을 따라 많은 새로운 호텔과 공공건물이 매립지위에 건설되어 있는 반면 지난 50년동안 거의 변하지 않은 도심쪽의 몇 블록이 이웃하고 있다. 마나마는 바레인섬의 북동쪽 끝에 위치하고 있다.마나마의 주요여행지는 아라비아어와 영어로 잘 설명된 훌륭한 전시물을 갖추고 있는 현대식 건물인 국립박물관(National Museum)이다. 박물관에는 수많은 무덤과 사원을 포함하여 바레인의약 7000년의 역사를 개관하고 있으며 그중에는 딜문, 틸로스, 이슬람시대와 아라비아 문자와 서체에 대한 것도 있다. 박물관의 주차장옆에는 여러채의 재건설된 전통건물과 배가 있다. 이슬람 서체에 대한 애호가가 아닐지라도 도심의 박물관이자 연구센터인 베이트 알-쿠란(Beit Al-Qur'an)을 방문해 보기 바란다. 서체는 이슬람문화의 중심이며 종교적인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박물관의 중심부장식의 일부는 7세기까지 거슬러올라가는 코란의 수집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쌀알에 새겨진 코란의 경구를 읽기위해 확대경이 필요할 것이다.거번먼트가(Government Ave) 바로 남쪽으로는 야외시장이 자리잡고 있다. 전자제품, 금제품, 여성용 옷이 야외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요제품인 것 같지만 여행자가 여유를 갖고 오랫동안 충분히 돌아본다면 중동의 멋진 전통적인 야외시장의 멋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야외시장의 뒷골목은 물건을 사지 않더라도 돌아다니며 둘러보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알-파티 모스크사원(Al-Fatih Mosque)은 이슬람교도가 아닌 사람들도 사원에 들어갈 수 있는 아주 드문 기회를 제공하는 곳이다. 이곳을 그냥 지나치지 말기 바란다. 7000여명의 신도를 수용할 정도로 큰 알-파티 모스크사원은 바레인에서 가장 큰 건축물이다.마나마 중심지는 바레인 국제공항에서 서쪽으로 약 10킬로미터(6마일)지점에 있으며 버스로도 갈 수 있다.

칼라트 알-바레인(Qal'at Al-Bahrain)

포르투갈 요새로 잘 알려진 칼라트 알-바레인은 바레인의 주요 고고학현장이다. 1950년대에 시작된 발굴로 요새가 옛도시의 유적으로 형성된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모두 7개의 각기 다른 시대의 거주지층이 발견되었으며 가장 이른 것은 BC 28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딜문, 아시리아, 포르투갈통치를 포함하여 다른 시대의 구조물이 있으며 발굴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발굴현장은 마나마에서 서쪽으로 약 5킬로미터(3마일)떨어진 곳에 있으며 버스가 가까운 곳까지 운행되지 않으므로 자동차나 택시로 가는것이 가장 좋다.

바르바르 및 아드-디라즈 사원(Barbar and Ad-Diraz temples)

아드-디라즈 사원은 딜문시대 2000년의 작은 유적이다. 중심부장식은 제단으로 사용된 듯한 석조기반으로 되어 있으며 여러 기둥의 초석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 유적은 마나마 서쪽으로 약 5킬로미터(3마일)떨어진 곳에 있으며 버스로 갈수도 있다. 바르바르는 BC 2,3천년대의 사원건축물로지하의 담수와 지혜의 신인 엔키(Enki)를 기리기 위한 곳으로 추정된다. 마나마 서쪽으로 약 10킬로미터(6마일)떨어진 이 유적의 통로를 따라 가다보면 발굴현장의 멋진 전경을 볼 수 있으며 아드-디라즈 사원의 버스정거장에서 서쪽으로 2,30분정도 걸어가면 이 현장에 도착하게 된다.

알-아렌 야생동물 보호구역(Al-'Areen Wildlife Sanctuary)

작은 공원인 알-아렌 야생동물 보호구역은 아라비아 오릭스(영양의 일종)를 포함하여 여러종의 아라비아 토착동물을 위한 보호구역이다. 다른 곳에서 보호구역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얼룩말과 기타 동물들을 볼 수 있다. 가장 가까운 버스정거장은 보호구역에서 북쪽으로 약 5킬로미터(3마일)떨어지고 마나마에서 남서쪽으로 25킬로미터(16마일)지점에 있는 아즈 자라크(Az Zallaq)이다.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무하라크섬(Muharraq Island)

무하라크섬은 최근 몇 년동안 마나마를 변형시킨 현대화 과정을 공유하고 있는 곳이다. 무하라크의 야외시장은 수도인 마나마의 그것보다 훨씬 더 멋지고 흥미롭다. 19세기초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잘 보존된 전통가옥인 바이트 샤이크 이사빈(Bait Shaikh Isa Bin)과 바이트 세야디(Bait Seyadi)가 있다. 바이트 샤이크 이사빈은 아름다운 석고작품과 조각이 새겨진 문이 특징이며 최소한의 바람이 내부로 들어가도록 설계된 교묘한 구조물이며 여전히 작동하는 통풍탑이 있다.16세기의 아부 마히르요새(Abu Mahir Fort)를 방문하면, 최대한 미소를 띠고 상냥하게 안내자에게 요청한다면 전망탑에 올라 그곳에서 마나마시의 멋진 전경을 접할수도 있을 것이다. 아부 마히르요새의 자매요새인 칼라트 아라드(Qal'at Arad)는 포르투갈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그 자리에 아름답게 복원되어 있다. 소규모의 범선조선소는 바레인인의 전통적인 어선 제작현장을 보기에 좋은 곳이다. 무하라크와 마나마간에 버스가 정기적으로 운행된다. 무하라크는 마나마에서동쪽으로 수킬로미터 떨어져 있으며 버스로도 갈 수 있다.

로얄 무덤군(Royal Tombs)

로얄무덤군은 바레인에서 8만5천여 기의 무덤이 있는 가장 크고 인상적인 묘지이다. 마나마 남서쪽으로 15킬로미터(9마일)지점에 있는 아알리(A'ali)시에 위치한 로얄무덤군은 왕들의 최종 안식처일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지만 규모가 큰것만은 확실한 곳으로 높이가 15미터(50피트), 직경이 45미터(150피트)에 이르는 것도 있다. 아알리는 또한 바레인에서 가장 유명한 도자기 작업장의 고장으로 많은 명품을 구입할 수 있다. 버스가 아알리와 마나마간에 운행된다.

바니 잠라(Bani Jamrah)

작은 마을인 바니 잠라는 수많은 다른 패턴으로 직물을 짜는 직공(織工)으로 유명한 곳으로 그들의 작업장에서 직접 구입할 수도 있다. 여행자들이 마을주민이 아니라 직공들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는 정교한 표지판과 함께 작업장은 대개 마을에서 수백미터 외곽에 적절히 위치하고 다. 묘지건너편에 있는 작업장은 대부분의 여행자가 직물을 짜는 실물을 보고 구입하는 곳의 하나이다. 마나마에서 서쪽으로 10킬로미터(6마일)지점에 위치한 바니 잠라에 가려면 아드-디라즈 사원까지 버스를 타고와서 나머지 수백미터를 걸어가면 된다.

레저스포츠

본섬에서의 대부분의 레저 스포츠는 클럽, 사교, 스포츠기관과 연결되어 있다. 수위가 너무 낮아 500미터정도까지 걸어가도 여전이 무릎정도깊이밖에 안되므로 해변에서의 수영은 그리 탁월한 선택이라고 할 수 없다. 클럽이나 호텔의 수영장을 이용하는 것(특히 여성이라면)이 더 좋을 것이다. 그외에 바레인에서의 사교활동은 주로 먹고 마시는 것으로 되어있다.

바레인으로 가는 길

유럽이 바레인과의 항공편이 가장 잘 연결되어 있다. 가장 저렴한 요금은 대개 이태리와 그리스에서 가는 것이다. 미국에서 가는 비행기는 비싸며 찾기도 힘들다. 비수기인 1월초부터 6월중순까지, 10월중순부터 12월중순까지가 요금이 가장 싸다. 바레인과 걸프해의 다른 아랍국간의 노선은 잘 정비되어 있다.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 가는 비행기는 비싸지 않으며 특히 방콕과 델리에서 저렴한 가격에 제공된다. 공항 출발세가 미화 약$8이다.여행자는 킹파드 제방길(King Fahd Causeway)을 통해 바레인과 사우디 아라비아간을 통과할 수 있다. 세관에 버스전용 차선이 있으므로 버스로 통과하는 것도 좋다. 이란과 바레인간에 운행되는여객선도 있으며 편도로 16시간 걸리며 항구세가 미화 약$8이다.

국내 교통편

바레인에는 마나마와 무하라크를 대부분의 주요도시와 연결하는 버스가 잘 운행되고 있다. 자동차를 대여하는 것이 좀 더 먼곳의 여행지까지 가는데 더 용이하지만 여행자는 마나마와 무하라크간을 걸어서도 쉽게 갈 수 있다. 마나마에는 큰 호텔에 자동차렌트 대리점이 있다. 바레인에 입국하기전에 국제운전허가증을 받을 필요가 있으며(일단 입국하면 받을 수 없다) 운전은 오른쪽 방향이다. 바레인의 택시는 미터제이며 마나마 교외로의 관광을 가기 위해 시간당으로 택시를 빌릴 수 있지만 다른 택시를 찾을 수 없는 외진 곳을 돌아보는데 많은 시간을 보낼 계획인 경우에만 빌리기바란다.